게시판

  관리자
  朴 대통령 '복심' 이정현, 7·30 재보선 출마
  

어제 사표가 수리된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 이정현 전 홍보수석이 입각이 아닌 오는 7월 재보선에 동작을 지역구로 출마할 것으로 TV조선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이 전 수석의 출마가 이번 재보선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신임 투표 분위기로 몰고 갈 수 있다는 점에서 여권 내 논란도 있습니다.

강동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전행정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입각이 거론됐던 이정현 전 홍보수석이 7·30 재보선에 출마하기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정현 전 수석이 7월 재보선에 출마할 것"이라며 "입각을 해야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재보선 승리를 위해 출마하겠다는 생각을 굳혔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여권 고위관계자 역시 "이 전 수석은 정몽준 전 의원의 지역구인 동작을에 출마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이번주 중으로 새누리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동작을은 정몽준 전 의원이 서울시장에 출마하면서 보궐선거가 확정된 곳으로, 야권에서는 정동영,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등 '거물급'들의 출마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야성이 강한 지역인 만큼. 새누리당으로서는 수성을 위해 '정권 실세'를 내보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 전 수석이 보궐선거에서 승리해 국회에 들어올 경우, 당청관계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여권에서는 김문수 경기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나경원 전 의원 등의 출마도 점쳐지고 있어 치열한 당내 경선이 예상됩니다.

이 전 수석은 현재 봉천동 자택에 머물면서 출마 선언 시점을 고려하고 있는데, 당내 역학구도에 따라 김포나 평택 등 다른 수도권지역에 출마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TV조선 강동원 입니다.

[인쇄하기] 2014-06-09 11:27:26


   


관리자로그인~~ 전체 5개 - 현재 1/1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5 관리자 2014-06-09 456
4 관리자 2014-06-09 374
관리자 2014-06-09 391
2 관리자 2014-06-09 373
1 관리자 2014-06-09 41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