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관리자
  7.30 재보선 광주전남 '미니총선' 되나?
  

최대 4곳에서 재보선 치러질 가능성

6.4 지방선거가 끝나면서 광주전남에서는 7월 30일에 치러지는 광주 광산 을과 담양함평영광장성 등 2곳의 보궐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오는 12일로 예정된 대법원 재판 결과에 따라 나주 화순과 순천 곡성에서도 재보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있어 '미니 총선'이 될 수도 있다.

오는 7월 30일 치러지는 재보선에서 광주전남에서는 광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던 이용섭 전 의원의 광주 광산 을과 이낙연 전남지사 당선자의 담양함평영광장성 선거구 등 2곳이 보궐선거 대상 지역이다.

여기에 선거법 위반 혐의로 2심에서 당선 무효형이 선고된 새정치민주연합 배기운 의원과 국회 본회의장에서 최루탄을 터뜨린 혐의로 2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은 통합진보당 김선동 의원이 오는 12일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다.

대법원에서 이들 2명의 의원에 대한 형이 그대로 확정되면 7월 30일에 나주 화순과 순천 곡성 등 2개 선거구에서도 각각 재선거와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다.

이처럼 광주전남지역에서 최대 4곳에서 재보선이 치러지게 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벌써부터 재보선 출마 예정자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먼저 광산 을의 경우 안철수 계의 김효석 최고위원과 천정배 전 의원, 정찬용 전 청와대 인사수석, 이남재 손학규 고문의 전 비서실 부실장, 서정성 안철수 대표 보좌관, 유동국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담양함평영광장성은 이개호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와 이석형 전 함평군수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또 나주 화순에는 최인기 전 의원과 신정훈 전 나주시장이, 순천 곡성에는 노관규 전 순천시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실적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천이 곧 당선이 되는 지역 정서를 고려할 때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천과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은 오는 15일을 전후해 공천심사위를 구성할 예정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광주전남 2곳의 공천은 전략공천으로 공천자가 결정되고, 구 민주계와 안철수 계가 한 곳씩 나눠서 공천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쇄하기] 2014-06-09 11:30:03


   


관리자로그인~~ 전체 5개 - 현재 1/1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관리자 2014-06-09 729
4 관리자 2014-06-09 642
3 관리자 2014-06-09 596
2 관리자 2014-06-09 598
1 관리자 2014-06-09 677
1